[속보] 실종 대학생 추정 시신, 서울 석촌호수서 발견
[속보] 실종 대학생 추정 시신, 서울 석촌호수서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발견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낮 12시 18분께 지난 8일 실종된 대학생 J씨(19)로 추정되는 시신을 석촌호수에서 발견했다고 14일 밝혔다.

소방당국이 호수 속을 잠수 수색해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J씨의 사진이 실린 전단지와 시신의 모습을 비교한 결과 J씨가 맞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온이 낮고 장애물이 있었기 때문인지 시신이 수면으로 떠오르지 않았다”며 “J씨의 가족이 수색 현장에 있었다. J씨가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가족과 함께 인근 병원으로 이동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J씨는 지난 8일 오전 0시께 석촌호수 옆 불광사 부근에서 대학 동아리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8분 후 가족에게 ‘집에 간다. 택시를 타고 가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후 연락이 끊겼다. J씨를 비롯 남양주에 거주하던 가족들은 지난 8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하고, J씨 얼굴이 담긴 전단지를 배포,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리며 신속한 수사를 호소하기도 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