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신동엽, 이틀 동안 혼수상태 빠졌던 사연은?
'실화탐사대' 신동엽, 이틀 동안 혼수상태 빠졌던 사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화탐사대' 방송인 신동엽이 연예계 데뷔도 못하고 죽을 뻔 했던 사연을 전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인 신동엽이 연예계 데뷔도 못하고 죽을 뻔 했던 사연을 전했다. MBC

 

방송인 신동엽이 연예계 데뷔도 못하고 죽을 뻔 했던 사연을 전했다.

14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신동엽이 20대 때 화재사고의 여파로 이틀 동안 혼수상태였던 일화를 공개했다.

화재현장에서 대피하려고 입구 쪽으로 나가는 순간 살이 다 녹아 내리는 열기에 움직일 수 없었던 신동엽은 같이 있던 친구의 이름을 부르다 유독가스를 마시고 기절해버린 것. 신동엽은 당시 소방관에게 구출되지 않았다면 목숨을 잃었을 거라며 소방대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또한, 존경하는 직업에 대한 단서가 나오자 김정근은 자신이 어렸을 때 되고 싶은 직업 1위에 '신동엽'이라고 적는 친구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나도 초등학교 6학년 때 TV를 보면 사람들이 연예인한테 좋아한다고 소리 지르는 게 부러워서 장래희망란에 '조용필'을 쓴 적이 있다"고 밝혀 스튜디오에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녹아 내린 헬멧 사진 한 장으로 감동을 선사한 홍천 화재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대원을 만나보고, 대한민국의 영웅인 소방대원의 현실을 파헤쳐본다.

최근 빈번한 화재사고의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기획한 소방대원들의 현실을 삶을 담은 이야기에 김정근과 강다솜이 눈시울을 촉촉히 적셨는데, 과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 지 '실화탐사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실화탐사대'는 오늘(14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