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홈쇼핑 등 무점포 판매액 60조 원 넘어
온라인·홈쇼핑 등 무점포 판매액 60조 원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통산업 사업체 102만 개, 종사자 수 316만 명…고용비율 떨어져
▲ 무점포

지난해 온라인·홈쇼핑 등 무점포 판매액이 60조 원을 넘어서며 유통산업 판도 변화가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발간한 ‘2018 유통산업 통계집’에 따르며 2017년 무점포 판매액은 전년 대비 13.3% 증가한 61조 2천억 원을 기록했다. 인터넷·홈쇼핑·방문 및 배달 소매를 합친 무점포 판매액은 2015년 46조 7천억 원, 2016년 54조 원 등 매년 10%대의 증가율을 거두고 있다.

편의점도 크게 성장하는 추세다. 지난해 편의점 매출액은 전년 대비 14.1% 증가한 22조 2천억 원이었다.

그러나 백화점과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 오프라인 판매는 부진했다. 지난해 백화점 판매액은 전년 대비 2.0% 떨어진 29조 3천억 원을 기록했다. 대형마트는 전년 대비 1.7% 늘어난 33조 8천억 원, 슈퍼마켓도 2.4% 증가한 45조 4천억 원에 그쳤다.

2017년 말 기준 국내 유통산업 사업체 수는 102만 개로 제조업 포함 전체 산업 사업체 수(402만 개) 대비 25.5%로 단일 산업 중 가장 큰 비중을 보였다.

유통산업 종사자 수는 316만 명으로 전체 산업 종사자수(2천159만 명)의 14.6%를 차지해 제조업(412만 명) 다음으로 많았다. 그런데 미국, 일본과 비교 시 사업체 수 비중이 높았지만, 종사자 수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전체 사업체 중 유통산업 비중은 미국 19.4%, 일본 24.3%였고, 전체 종사자 중 유통산업 비중은 미국 17.6%, 일본 20.8%였다.

유통산업에서 창출된 부가가치는 지난해 127조 원이었다. 이는 우리나라 GDP(1천730조 원)의 7.4%로 미국의 11.8%, 일본의 13.7%*에 비해 크게 낮았다.

대한상의 김인석 유통물류조사팀장은 “유통산업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재편되는 가운데 미래형 기술과 소비패턴 변화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혁신과 투자를 통해 유통산업의 생산성과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정부와 기업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통산업 통계집은 국내 유통산업 시장규모, 업태별 현황, 해외 유통통계, 글로벌 기업정보 등이 수록됐으며 대한상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