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비 확보 2조8천726억원…목표 초과
인천시, 국비 확보 2조8천726억원…목표 초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2019년도 역대 최대 국비 확보를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2019년도 국비 예산 2조7천500억원 확보를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 결과 현재까지 2조8천726억원을 확보했다.

정부예산안에 이미 반영된 주요사업은 인천 신항 개발(351억원), 서울도시철도 7호선 석남 연장(350억원), 인천 1호선 송도 연장(300억원), 전기자동차 구매(167억원), 거첨도∼약암리 도로개설(68억원), 드론 안전성 인증센터 구축(35억원) 등이다.

시는 앞으로 진행되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경제자유구역 전시컨벤션시설 지원(72억원), 창업마을 드림촌 조성(88억원), 굴포천 생태하천복원사업(12억원), 수산기술지원센터 신축(10억원) 등에 대한 국비를 추가로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시는 정부예산 투자 확대가 예정된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통해서도 추가로 국비를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중앙부처별 공모절차를 통해 지원사업이 추가로 선정되면 국비 확보액이 증가할 것으로 관측되기 때문이다.

시가 추가로 확보해야 할 생활 SOC 사업은 어촌뉴딜사업(497억원), 군 단위 도시가스 공급 지원(100억원), 해안철책 제거 및 산책길 조성(30억원), 논현도서관 건립(23억원), 수인선 유휴부지 도시 숲길 조성(20억원) 등이다. 시는 현재까지 생활 SOC사업 예산으로 2천492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지역 국회의원별로 전담 실·국장을 지정해 국비확보를 관철할 수 있도록 성과 책임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국회 예결위원을 직접 찾아가 시 중점사업을 설명하는 등 역대 최대 국비 확보 성과를 이뤄낼 수 있도록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