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이사회, 최용규 전 국회의원 신임이사 선출
인천대 이사회, 최용규 전 국회의원 신임이사 선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용규


인천대학교 이사회가 최용규 전 국회의원을 신임이사로 선출했다.

14일 인천대에 따르면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출석이사 전원의 찬성으로 최용규 전 의원을 신임 이사로 선임했다. 이후 신원조회와 교육부 승인 등의 절차가 남았지만, 무리 없이 이사로 선임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인천대는 김학준 현 이사장의 임기가 만료되는 2019년 1월 10일 이후 신임 이사장을 선출할 방침이다. 시기는 내년 2월께가 될 전망이다.

최 전 의원은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해 변호사로 활동하다 1991년 초대 인천시의원을 지냈다. 1995년 민선 1기 부평구청장을 맡았던 최 전 의원은 16·17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최 전 의원은 특히 인천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점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또 광역의원부터 자치단체장, 국회의원 등을 두루 거친 다양한 경험 역시 인천대 발전을 위해 제 역할을 해낼 것이란 기대가 크다.

법인국립대인 인천대는 학내 최고 의결권을 가지는 이사회의 역할이 중요하다. 정부로부터 국비지원을 받거나 인천시가 약속한 재정적 지원을 그대로 받아오는 것 등 재정 부분에서 큰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인천대 관계자는 “최 전 의원이 정계에서 덕망 높은 인물로 꼽히고, 인천도 잘 알고 있어 인천대 발전에 크게 기여해줄 것으로 보인다”며 “이사 선임이 확정되면 대학 발전을 위해 노력해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