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AI 유입 방지 위해 총력 대응
인천시, AI 유입 방지 위해 총력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최근 서울 중랑천과 경기 포천천 등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독감(AI)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AI 유입 방지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철새도래지와 소하천 주변 도로 등에 대해 공동방제단과 보건환경연구원 및 군·구 소독방역차량을 총동원해 소독을 실시한다. 또 철새 출현지역 입구에 출입 자제 현수막과 표지판을 추가 설치해 야생조류에 의한 AI 발생 방지를 위해 시민에게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시는 가금사육 농가에 대해서는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축사 내·외벽의 그물망 정비, 축사 출입 시 전용 의복·신발 착용, 발판 소독조 설치·운영, 주기적인 소독약 교체 등 야생조류 차단방역 요령을 집중 지도하고 이행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이 철새 이동경로인 서해안 밸트에 위치해 있고 최근 야생조류에서 AI 항원 검출이 계속되고 있어 한시도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10월부터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