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절반 정도 물갈이해야”…김병준 “정해놓고 하는 건 우스운 일”
전원책, “절반 정도 물갈이해야”…김병준 “정해놓고 하는 건 우스운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는 14일 “(한국당 의원 중)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 사무실에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혁신을 거부하는 당에 미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전권을 가진 조강특위 위원을 수락한 것은 무너진 보수를 재건하기 위해서였다. 그 유일한 방법은 당의 정체성을 바로하는 한편 인물을 교체해 면모를 일신하는 것이었다”면서 “그러나 이제 그 꿈은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당내 일부 중진들을 향해 “보스 흉내를 낸 분들은 이제 자중해야 한다. 여러분들이 자중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보수의 미래가 없다”고 지적하며 “지금까지 한국당에서 폼 잡고 살았던 분들은 물러나 신진들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 지금이 적기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정당에 정파는 얼마든지 있어도 되고 바람직한 현상”이라면서 “그러나 한국당은 정파가 아니라 계파만으로 작동한다. 그런 계파는 사조직이라고 불릴 수 있고 들어내야 할 조직이다”라고 비판했다.

전당대회 일정을 늦추자고 주장한 것과 관련, 그는 “처음부터 2월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며 “당무감사가 끝나면 20여일 밖에 남지 않은 12월 15일까지 인적청산을 하라는 것은 어떤 청산도 하지 말라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전 변호사의 ‘현역 의원 절반 교체’ 주장에 대해 “정해놓고 하는 건 우스운 일”이라면서 “개인적 판단이 먼저 들어가는 건 곤란하다. 여론조사와 실사 자료 등을 봐야한다”고 일축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