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년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초청 적극 검토"
문 대통령 "내년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초청 적극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썬텍(SUNTEC)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썬텍(SUNTEC)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내년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선텍(Suntec)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서 내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을 초청하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제안에 “주목되는 제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한국과 북한이 함께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하게 되면 그 의미가 더 살아날 것”이라며 “이러한 노력이 가시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가 평화를 향해 더 나아가는 분위기 속에서 적극 검토하겠다”며 “이를 위해 아세안 국가들과 사전에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내년도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 신남방정책 이행을 보다 가속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한국에서의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한러 정상회담을 갖고 “올해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부터 시작해서 한반도 평화의 큰 흐름을 만들어나가는 데, 관심과 지원이 큰 힘이 됐다”라면서 “이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앞두고 있는데 두 차례 정상회담을 통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에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러시아와 한국은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하고 있다”며 “특히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국 정상은 상호 교류와 협력관계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러시아 양국은 교역량 확대, 인적 교류 확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의 협력,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서 아주 만족스럽게 협력이 진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이런 좋은 협력이 계속 이어져 수교 30년 되는 2020년에는 양국 간 교역량이 300억 달러, 인적교류 100만 명 달성되는 목표를 반드시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양국 간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키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만드는 방안에 대해서 심도 있게 협의할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아태지역에서 러시아의 최대강국 중 하나”라며 “상호 교역량 기준으로 축을 이뤄서 2위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양국이 늘 이야기 고리가 많다”며 “현재 교역 규모가 크다”고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