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선물위원회, 삼성바이오로직스 당분간 매매 정지
증권선물위원회, 삼성바이오로직스 당분간 매매 정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 로직스 /연합
삼성바이오 로직스 /연합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가 2015년 회계처리기준을 고의로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대표이사 해임권고와 함께, 검찰에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선위 위원장은 1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바이오의 2015년 지배력 변경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회계원칙에 맞지 않게 회계처리기준을 자의적으로 해석, 이를 고의로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증선위 조치로 삼성바이오 매매가 당분간 정지되며 거래소의 상장 실질심사 대상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삼성바이오는 증선위 발표 직후 분식회계 결론에 반발 행정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삼성바이오는 “회계처리 논란으로 혼란을 겪은 투자자와 고객에 사과드린다”며 회계처리가 기업회계기준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증선위의 결정에 강한 유감을 드러냈다.

삼성바이오는 “2016년 한국공인회계사회 위탁감리에서 뿐만 아니라 금감원도 참석한 질의회신 연석회의 등으로부터 공식적으로 문제없다는 판단을 받는 등 다수의 회계전문가로부터 회계처리가 적법하다는 의견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계처리가 고의에 의한 회계처리기준 위반에 해당한다’는 증선위의 결정에 대해 행정소송을 제기 회계처리 적법성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앞으로 15영업일 내에 삼성바이오가 기업심사위원회 심의대상인지 검토한다. 필요한 경우 심사 기간을 15거래일 더 연장할 수 있다.

심의대상으로 결정되면 기업심사위원회가 20거래일 동안 상장 폐지나 개선 기간 부여 여부를 심의한다. 여기서 상장 폐지 결론이 나오면 삼성바이오는 7일 이내에 이의신청할 수 있다. 만약 이의신청 단계까지 이른다면 최대 57거래일간 거래가 정지된다.

증선위의 이날 결정에 증권업계와 투자자들은 삼성바이오의 거래정지가 상장폐지로 이어지는 최악의 상황까지 갈 우려는 크지 않다는 시각이다.

KB증권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 한국항공우주 등도 대규모 분식회계가 드러났지만 일정 기간 거래가 정지됐다가 상장 유지 결정이 내려졌다”며 “삼성바이오도 재무적 안전성에 초점을 맞춰 대상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바이오 주가는 전날 31만3천500원에서 6.7%(2만1천원) 상승한 33만4천5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한편, 증선위의 이같은 결정에 인천경제자유구역의 바이오산업의 앵커도시 건설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지역 경제계와 바이오업계는 바이오기업이 인천지역 중소기업 협력업체를 늘려가는 과정에서 이번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인천의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밑그림 재편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한동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