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준 이혼 심경 "빚 독촉처럼 심장 벌렁해"
임형준 이혼 심경 "빚 독촉처럼 심장 벌렁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배우 임형준이 이혼 보도 당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오늘만 모른 척 할게요' 특집으로 한무 임형준 매드클라운 최현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형준은 최근 이혼 소식을 전했던 날을 떠올렸다. 그는 "전화가 계속 와서 휴대전화를 꺼 놓은 건 처음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날 영화 리딩 날이었다. 유일하게 아는 기자님이 '이혼하셨어요? 기사 났던데'라고 전화가 왔더라. 기사를 뒤늦게 확인하고 나니 10초 간격으로 전화가 울렸다. 빚을 진 적은 없지만 빚 독촉에 쫓기는 것처럼 심장이 벌렁벌렁해서 전화기를 이틀 동안 꺼놨다"고 회상했다.

이어 "기사 나기 1년 전에 이혼을 했던 터라 가까운 분들은 다 알고 있었다. 사실 이걸 내가 먼저 이야기를 할까 싶었다. 내 가정사가 남의 입을 빌려서 말하기가 싫었다. 하지만 내 이야기를 먼저 하는 게 이상하기도 했다. 그래서 타이밍만 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임형준은 "그러다 알려져 차라리 다행이다 싶기도 하다. 그날 남북 정상회담이 있었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