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스폰서폭로 "한 두번 아니고…"
장미인애 스폰서폭로 "한 두번 아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배우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배우 장미인애가 스폰서 제의를 받은 사실을 폭로했다.

장미인애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배우 인생에 이런 X신 같은 것들 쪽지를 받다니 한두 번도 아니고 맞고 싶냐?"라는 글과 함께 스폰서를 제안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후 한 네티즌은 장미인애의 스폰서 폭로 기사 링크와 함께 "이 글에 대한 반응들 천천히 살펴보시길 바란다. 사람들의 평판에 대해 꼭 알고 지내시길 바란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장미인애는 "저도 사람이다. 내가 (평판) 모르고 사는 것 같나. 본인은 SNS 왜 하나. 같은 사람인데 여배우가 우습냐. 각자 인생 잘 살자. 나는 잘못한게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네티즌은 "내가 당신 잘 못 알려드리냐"며 "SNS폐쇄하고 관종짓 접어라. 그게 싫으면 관종 딴따라 나부랭이로 살다가 가는 것"이라고 했다. 장미인애는 "내가 도마 위에 올려져 사람들 눈치 보게 살게 생겼냐"라며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다 상대해야 하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편, 장미인애는 지난 2003년 MBC '논스톱4' 통해 데뷔했다. 이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배우 활동을 중단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