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용서'의 의미로부터 시작하는 영화 ‘영주’
진정한 '용서'의 의미로부터 시작하는 영화 ‘영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주

“좋아졌습니다. 날 아프게 만든 사람들인데….”

자신의 부모를 죽게 만든 사고의 가해자를 만나면 어떨까. 당신은 그들을 용서할 수 있을까. 영화 <영주>는 용서의 의미로부터 시작한다.

한날 한시에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은 영주(김향기)는 남동생 영인(탕준상)과 둘만 남는다. 도움받을 곳 없이 힘겹게 살던 찰나 영인이 사건에 휘말리면서 영주는 돈이 필요하게 된다. 합의금을 마련하지 못하면 영인이 소년원에 갈 상황에 부닥치자 영주는 부모를 죽게 한 ‘상문’(유재명)을 찾아간다. 상문은 아내 향숙(김호정)과 함께 두부 가게를 하며 살아간다. 영주는 상문에게 복수해도 된다는 심정으로 찾아갔지만, 상문과 그의 아내 ‘향숙’(김호정)은 영주를 친딸처럼 대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영주는 상문과 향숙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영화는 용서와 치유를 주제로 다룬다. 어른과 아이의 갈림길에 선 19살 영주는 미워해야 마땅한 사람을 좋아하는 모순된 감정에 괴로워하지만 용서를 통해 자신을 치유하고 한 단계 성장한다.

차 감독은 “‘영주’는 오랫동안 생각한 이야기”라며 “극 중 영주와 마찬가지로 나 역시 10대 때 교통사고로 부모님을 잃었다. 스무 살 무렵 첫 작품을 구성할 때 ‘부모를 죽게 한 사람 얼굴 한번 보고 싶다’였다. ‘그 사람을 만나면 내 안에서 무슨 일이 벌어질까’ 생각에서부터 이야기를 확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실을 겪은 사람들, 살면서 예기치 않은 비극을 겪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며 “‘애도’는 평생의 과정이고 이 이야기를 세상에 내보내야 다음으로 나아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12세관람가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