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직선거법 위반혐의’ 우석제 안성시장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단독] ‘공직선거법 위반혐의’ 우석제 안성시장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경찰서는 최근 기부행위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아온 우석제 안성시장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6ㆍ13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우 시장을 지지했던 A씨(32) 등 7명을 허위사실유포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경찰은 우 시장에 대한 기부행위와 사전선거운동, 업무방해혐의 등 공직선거법 위반혐의 고발건에 대해 모두 불기소 의견 처리했다.

경찰조사 결과 우 시장은 축협조합장 재직 당시 홍보비 명목으로 지역 실버축구단에 330만원 상당의 유니폼을 제공했으며, 지난해 8월께는 안성청년회의소 측에 제48차 경기지구 청년회의소 회원대회 초청과 지원금 명목으로 330만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해 9월께는 축협 전ㆍ현직 임원과 원로 조합원 133명에게 1천370만원 상당의 한우선물세트를 배송하고, 지난 4월 여론조사 중에는 지지자 H씨와 함께 40대, 50대, 60대 조사가 마무리되었으니 연락이 오면 20대와 30대로 선택해 여론조사를 시행해 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선거 여론조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앞서 경찰은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장 경선에서 우 시장을 당선시키고자 지난 3월 말부터 4월 4일까지 안성청년 지지자명부에 친구, 지인 등의 서명과 날인을 대필한 A씨 등 7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또 다른 지지자 P씨는 선거 당시 우석제 예비후보자 선거사무실에서 우 시장(현)과 청년지지자, 언론기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 시장의 지지선언문을 낭독하고 1천154명의 명단을 우 후보자에게 전달하는 것을 언론에 공포(허위사실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6개월 간 1천명을 대상으로 철저한 조사를 벌인 사안으로 일부 시민이 서명 대필에 대한 항의도 받은 만큼 추가 고발이 있다면 또다시 철저하게 조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