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유료방송 영상체감품질 7년 전보다 떨어져”
과기정통부, “유료방송 영상체감품질 7년 전보다 떨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료방송서비스 시범 평가 결과 발표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유료방송의 영상체감품질이 7년 전보다 많이 하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유료방송서비스 품질 정보 제공과 사업자 간 품질경쟁 환경조성을 위해 지난 7~9월 시행한 인터넷TV(IPTV) 3개사, 케이블TV 5개사, 위성방송 1개사의 디지털 셋톱상품과 8VSB 상품을 대상으로 한 유료방송서비스 시범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유료방송을 이용 중인 국민 평가단 381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지난 2011년 품질평가 항목인 채널전환 시간, 영상체감품질, VOD 시작 시각 및 광고 횟수와 함께 채널별 음량 수준, 콘텐츠 다양성, 이용자 만족도 등을 추가해 지표를 평가했다.

평가 결과 영상체감품질은 5점 만점에 4.09점을 받아 2011년 4.7점보다 0.61점 떨어졌다. 매체별로는 8VSB 상품 4.04점, 케이블TV 4.07점, 위성방송 4.07점, IPTV 4.15점 순으로 집계됐다.

VOD 구매 시점부터 첫 화면이 나올 때까지 시간은 평균 24.26초로 2011년 12.83초보다 많이 증가했으며 IPTV의 VOD 시작 시각은 34.08초에 달했다. 케이블TV는 18.37초였다.

VOD 시작시간이 늘어난 것은 광고 편성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유료방송의 VOD 광고 시간은 18.97초 VOD 광고 횟수는 1.55건으로 2011년 0.31건보다 5배 정도 늘었다.

채널 전환 시간은 평균 1.53초로 2111년 2.04초보다 0.51초 빨라졌다. 케이블TV 1.36초, IPTV 1.41초, 위성방송 1.87초, 8VSB 상품 4.76초 순이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시범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평가지표와 측정방식을 보완하고 평가대상을 전 유료방송사업자로 확대할 방침이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