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춤추는 연체인간·인형 암기 犬·알루미늄 공예사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춤추는 연체인간·인형 암기 犬·알루미늄 공예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춤추는 연체인간, 인형을 외우는 강아지, 알루미늄에 생명을 불어넣는 남자 이야기가 공개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춤추는 연체인간, 인형을 외우는 강아지, 알루미늄에 생명을 불어넣는 남자 이야기가 공개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춤추는 연체인간, 인형을 외우는 강아지, 알루미늄에 생명을 불어넣는 남자 이야기가 공개된다.

15일 방송되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춤추는 연체인간' '인형을 외우는 강아지' '알루미늄에 생명을 불어넣는 남자' 편으로 꾸며진다.

# 연체 인간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춤추는 연체인간.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춤추는 연체인간. SBS

소름 끼칠 정도로 유연한 사람이 있다고 해서 제작진이 찾아갔다. 팔목을 360도로 돌리는 것은 기본, 어깨뼈가 탈골된 듯 깍지 낀 손을 등 뒤로 넘기기까지 심지어 목을 고정한 채 반대편으로 돌아가는 몸은 기괴함의 절정을 이룬다. 유연함의 끝판왕, 연체 인간 정형찬(23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방송연예학과에서 춤을 전공하고 있는 대학생 형찬 씨. 하지만 연체 인간의 춤은 보통 춤이 아니다. 팝핀에 자신만의 신체적 특성을 더해 일명 '탈골 댄스'를 선보였다. 관절을 꺾고 비틀고 보는 사람이 더 아픈 안무이지만 주인공은 시종일관 평온한 표정이다.

태어났을 때부터 남다른 유연함을 자랑했다는 형찬 씨. TV 속 신기한 동작들을 곧잘 따라 하던 학창시절 괴물 같다는 친구들의 놀림에 유연함은 콤플렉스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제는 유연함을 자신만의 강점으로 삼아 세계 최고의 춤꾼이 되겠다는 꿈을 향해 나아가는 연체 인간 형찬 씨의 기묘한 일상을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보자.

# 인형 암기 犬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인형을 외우는 강아지.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인형을 외우는 강아지. SBS

순간포착 역사상 가장 뛰어난 천재견이 나타났다는 소식에 확인하러 달려간 제작진. 집에 도착하자 마주한 강아지. 수행비서처럼 무언가 필요하다 싶으면 재빠르게 파악하고 가지고 왔다. 이 강아지의 더 놀라운 능력은 무려 110여 개의 인형을 모두 외운다는 사실이었다. 척척박사 천재견 포비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이름을 듣자마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인형을 향해 달려가 바로 집어온다. 정확한 건 기본, 속도 또한 10초를 한 번도 넘기지 않았다. 비슷한 색깔과 크기까지 구분하는 포비. 더 놀라운 건 인형 이름을 알려주지 않았는데도 인형을 찾아온다는 사실이다. 즉, 단순 암기가 아닌 인지와 추론까지 해서 인형을 찾아오는 것이다.

그렇다면 전문가마저 놀라게 한 포비의 능력은 어디까지일까? 보통 강아지들은 후각이 발달하여 냄새를 기억하여 사물을 구분하는데 테스트를 해보니 포비는 후각보다는 사람의 말을 인지하여 이해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다른 강아지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포비를 위해 인형 놀이를 시작했다는 견주.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인형을 좋아하게 됐다고 한다. 볼수록 빠져드는 포비의 능력을 순간포착에서 만나보자.

# 와이어 공예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알루미늄에 생명을 불어넣는 남자.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알루미늄에 생명을 불어넣는 남자. SBS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는 별난 집이 있다는 제보. 번쩍번쩍하는 정체불명의 뭔가가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끈다고 한다. 제작진이 문제의 집으로 찾아가보니 이미 집 마당에는 모여든 사람들로 가득했다. 마당엔 가득 은빛 동물들이 모여 있었다. 자세히 보니 이 모든 게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수염과 이빨은 물론, 털의 질감까지 완벽하게 재현해내는 장인정신. 알루미늄에 생명을 불어넣는 원용호(70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용맹한 독수리부터 상상 속의 동물 용, 사슴, 학 등 진귀한 동물들 총집합이다. 사진을 한 번 보는 것만으로도 머릿속에 그림이 떠올라, 도안 없이 작품을 만든다는 주인공. 철사를 자유자재로 구부리고, 오므리고, 자르고... 이런 작업을 수백 번 반복해야 비로소 몸통이 완성된다.

그리고 주인공은 알루미늄으로 동물의 털을 표현하는 특별한 노하우가 있었다. 벌집처럼 퍼진 알루미늄 그물망 간격을 손가락으로 하나하나 좁혀준 뒤 머리카락처럼 얇게 한 가닥 한 가닥 자르는 것이다. 수작업도 이런 수작업이 없다. 이렇게 만든 작품 중 가장 오래 걸린 작품은 제작 기간만 무려 6개월이라고 한다.

황량하게 놀고 있는 마당을 꾸미기 위해 처음 작품을 만들기 시작한 주인공. 우연히 공사 현장에서 알루미늄과 철사를 발견하고선 동물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한다. 장인정신 가득한 은빛 정원을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보자.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오늘(15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