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장애인 의무 고용률’ 망각
공공기관 ‘장애인 의무 고용률’ 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기준 인천시 본청 2.9% 정부 인사지침 3.5%에 미달
강화군 2.2%·옹진군 3.1% 인재육성재단 장애인 ‘0명’

인천시 본청과 일부 기초단체·출자출연기관 등의 장애인 의무 고용률이 법적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시에 따르면 2018년 10월 기준 시 본청의 장애인 고용 현황은 2017년 고용률 3.1%(3천572명 중 111명)보다 낮아진 2.9%(3천697명 중 109명)다. 이는 행정안전부의 지방공무원 균형인사지침 3.5%보다 낮은 수치다.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른 공공기관의 장애인 의무 고용률 3.2%에도 못 미친다.

이와 함께 시의 장애인 채용 비율도 2018년 채용한 892명 중 11명에 불과해 1.2%로 법적 기준 3%에 미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2014년 4.5%(373명 중 17명), 2015년 4.6%(277명 중 13명) 등 의무채용기준을 초과 달성했을 때와 대비된다. 특히 2016년과 2017년에는 각각 2.2%(396명 중 9명), 2.3%(480명 중 10명)의 장애인 채용 비율을 기록, 그나마 2%를 유지하던 것보다 더 낮아진 수치다.

일부 기초단체와 시 출자·출연 기관의 장애인 고용률도 장애인 고용 정책에 역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화군과 옹진군의 장애인 고용률은 각각 2.2%(731명 중 16명), 3.1%(583명 중 18명)에 불과했다. 또 인천의료원은 1.9%(463명 중 9명), 인천연구원 0.9%(112명 중 1명),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0.84%(237명 중 2명)의 고용률을 보였으며, 인재육성재단은 장애인을 단 1명도 채용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병래 기획행정위원장(민·남동구 5)은 “장애인의 접수율이 낮아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지만 연수구와 남동구 등은 4% 이상의 고용률을 보이고 있다”며 “시에서 장애인 고용에 무심했거나 다른 저해 요인이 있는지를 확인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