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2층 광역버스’ 추가도입 국비 확보 희망
도내 ‘2층 광역버스’ 추가도입 국비 확보 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광역교통 문제 심화”
국토위, 예산 33억 신규 편성
예결특위서 최종 배정 주목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하지 않았던 ‘2층 광역버스 도입 지원’ 예산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33억 원 신규 증액된 것으로 나타나 예결특위에서 최종 배정될 지 주목된다.

15일 경기도와 국토위에 따르면 ‘광역 2층버스 도입지원 예산’은 국토부가 33억 배정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으나 기재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한 푼도 배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국토위 대체토론 과정에서 “수도권 광역교통문제가 심화되고 있다”며 “입석 해소를 위해 광역 2층버스 지원을 위한 국고 33억원을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이에 따라 33억 원이 신규 편성됐다.

이는 도가 당초 신청한 97억 5천 만원에 비해 적은 금액이지만 국토부가 배정했던 금액과 같아 기대를 걸게 하고 있다.

도는 여야 도내 의원들과 정책협의회에서 ‘2층 광역버스 도입 지원’ 예산의 배정을 강력하게 요청했었다.

도는 “서울 전세난에 따른 경기도 인구 급증으로 광역 교통문제 심화 및 광역버스 입석이용에 따른 안전문제가 심각하다”면서 “다수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2층버스의 확대 도입이 필요하나 대당 4억 5천만 원에 이르는 고가의 차량가격으로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비 반영을 건의했다.

현재 도내에는 올해 8월 20일 현재 2층 버스 129대가 도입돼 운행 중이며, 64대를 순차적으로 추가 도입해 올해 말까지 16개시에서 193대의 2층 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내년도 65대의 2층 버스를 도입하기 위해 총 사업비 292억 5천만 원 중 국비 97억 5천만 원(지방비 97억 5천만 원, 기타 97억 5천만 원 각각 부담)의 예산 반영을 정부에 신청했다. 올해 2층 버스 도입지원 예산은 225억 원으로 국비 지원 없이 지방비 150억 원, 기타(버스업체) 75억 원이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