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수능, 국어 다소 어려웠다… 수학은 평이
2019학년도 수능, 국어 다소 어려웠다… 수학은 평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는 작년比 변별력↑ 내달 5일 성적 통보
“얘들아, 고생했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일여고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밝게 웃으며 시험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조주현기자
“얘들아, 고생했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일여고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밝게 웃으며 시험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조주현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평가시험의 승부처는 국어영역이 될 전망이다. 3년 연속 어렵게 출제된 탓에 수험생들이 어려움을 겪었다는 평가다.

15일 교육계에 따르면 1교시 국어영역은 최근 2년간의 출제 경향과 마찬가지로 독서와 문학 분야를 중심으로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

2018학년도 수능과는 비슷했지만,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돼 수험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높았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 중론이다.

특히 소설과 시나리오가 함께 등장하는 복합지문과 과학·철학이 융합된 지문 등 난이도가 높은 복합형 지문들이 출제돼 학생들이 애를 먹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은 ‘화법과 작문·문법 영역’은 비교적 무난한 수준이었지만, 문학과 독서 영역에서 고난도 문제가 각각 1문제씩 출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문이 길고 고난도 문항이 연달아 나온데다 채권·채무에 대한 법적 지식이 없는 수험생이 지문을 읽고 이해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2교시 수학영역은 2018학년도 수능과 비슷한 수준으로 가형과 나형 모두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했다.

대교협은 “올해도 4개 문항이 어렵게 출제돼 변별력을 확보했다”며 “가형과 나형 모두 20, 21, 29, 30번 문항의 난이도가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해 수능이 개념과 계산 모두가 복잡한 유형이었다면 올해는 개념만 안다면 무난하게 풀 수 있는 문제라는 게 중론이다.

3교시 영어영역의 경우, 지난 9월 모의고사와 비슷한 수준으로 직전 수능보다는 난이도가 올라갔다는 평이다.

2018학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가 도입되면서 지난해 변별력을 갖추지 못했다는 비난이 있었기 때문이다.

대교협은 영어영역의 변별력이 오르면서 1·2등급에 몰리는 인원은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앞서 평가원은 “시험 지문의 소재를 인문, 사회, 자연, 예술, 문학 등 균형 있게 출제해 수험생 성향에 따라 유·불리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출제했다”며 “학교 현장에서 실제 영어를 사용하는 상황에 도움이 될 만한 문항을 골랐다”고 설명했다.

평가원은 수능시험이 끝난 직후부터 오는 19일까지 홈페이지에 문항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고, 26일 정답을 확정해 발표한다.

이후 수능 성적은 12월 5일 수험생에게 통보되고, 성적표에는 영역·과목별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이 표기된다. 다만, 한국사와 영어는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만큼 등급만 표기될 예정이다.

한편, 인천지역에서는 매 교시 높은 결시율을 보였다. 1교시 국어영역은 11.2%, 2교시 수학영역은 11.4%, 3교시 영어영역은 12.2%, 4교시 한국사영역은 12.55%, 탐구영역은 12.2%로 집계됐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