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자율주행 모터쇼 15일 개막… “국내 자율주행차 기술 한 자리에”
판교 자율주행 모터쇼 15일 개막… “국내 자율주행차 기술 한 자리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열린 '제2회 판교 자율주행 모터쇼' 개막식에서 다양한 자율주행 차량들이 한 자리에 모여있다. 김시범기자
15일 오전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열린 '제2회 판교 자율주행 모터쇼' 개막식에서 다양한 자율주행 차량들이 한 자리에 모여있다. 김시범기자

 

국내 자율주행차의 현주소와 미래를 볼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자율주행 모터쇼가 15일 경기지역 4차 산업 혁명의 전진기지인 성남 판교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이날 성남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새로운 경기, 자율주행 시대를 열다’라는 주제로 열린 ‘제2회 판교 자율주행 모터쇼’는 17일까지 계속된다.

이번 행사는 자율주행 자동차 시승회, 자율주행차 vs 인간 미션 수행 대결, 자율주행 싱크로나이즈드, 자율주행 산업 전시회ㆍ국제포럼, 대학생 자동차 융합기술 경진대회 등 국내 자율주행 기술 수준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특히 자율주행 자동차 시승회에서는 경기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에 대한 사상 첫 일반인 시승과 함께 관람객들이 자율주행 시스템을 장착한 일반 차량을 시승해볼 기회도 제공됐다. 제로셔틀은 도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해 3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량으로 지난 9월 국내 최초로 일반도로 주행을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자율주행차 vs 인간 미션 수행 대결, 자율주행 싱크로나이즈드도 볼거리다. 대결에서는 자율주행 자동차와 인간이 각각 도로주행을 하면서 장애물 회피 및 주차 등 동일 과제를 수행, 운전 실력을 겨루게 된다. 자율주행 싱크로나이즈드에서는 4대의 무인 자동차가 하나가 돼 다양한 동선을 그리며 주행하는 모습을 펼친다.

아울러 산업 전시회에서는 차량 감지 센서와 자율주행차 전용 모니터, 3D 내비게이션, 초소형 전기차 등을 생산하는 30여 개 기업이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인다. ‘자율주행 국제포럼’에는 자율주행 산학 관련자 및 글로벌 전문가,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세계 자율주행차 시장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자율주행 산업의 미래를 전망한다.

이밖에 대학생 자율주행 융합기술 경진대회에서는 대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자동차를 평가, 우수 팀을 선발해 시상이 이뤄진다.

이와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개막식에서 “4차 산업의 핵심 정책과제 중 하나가 자율주행차의 개발과 상용화라고 생각한다”라며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조성하고 있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세계 자율주행차의 중심지로 육성하고 판교를 대한민국 4차 산업 혁명의 전진기지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가 주최하고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킨텍스가 주관한 이번 모터쇼의 개막식에는 이 지사를 비롯한 내외빈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여승구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