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미숙 "남편 왕종근 눈치 본다"
'아침마당' 김미숙 "남편 왕종근 눈치 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
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

'아침마당' 왕종근 아내 김미숙이 남편 눈치 본다고 밝혔다.

왕종근은 16일 방송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은퇴하면 채널 선택권이 없다더라. 일을 해도 (아내가) 잔소리하는데 은퇴하면 어쩔지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왕종근 아내 김미숙은 "일 열심히 하다가 TV보고 있으면 안쓰럽다. 그런데 일도 거의 안하면서 누워서 TV 보면서 과자먹고 있으면 발로 차고 싶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미숙은 "평소에는 남편이 화를 내도 잘 받아줬는데 돈 많이 벌 때 돈 못 벌 때 화를 내면 무시한다고 한다. 돈 못 벌 때는 엘리베이터 배웅을 어떻게 하나도 다 본다. 돈 못 버는 남편들, 아내들이 훨씬 더 눈치본다"고 토로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