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갑질 손님'…"사과하고 싶다"
맥도날드 '갑질 손님'…"사과하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커뮤니티에 공개된 '맥도날드 갑질손님' 블랙박스 영상. 영상 캡처
온라인커뮤니티에 공개된 '맥도날드 갑질손님' 블랙박스 영상. 영상 캡처

울산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아르바이트 직원에게 음식을 집어 던져 공분을 산 40대 남성이 "피해 아르바이트생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울산 중부경찰서는 "손님 김모(49)씨가 음식 세트를 주문했는데 단품이 나와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고 회사 일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에서 한순간에 감정이 폭발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김씨는 전날 오후 8시가 넘어 경찰서로 출두해 1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조사에 앞서 피해 알바생 가족과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으며 추후 피해자 측이 병원 진단서 등을 제출하면 상해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기로 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11일 울산 북구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외제 승용차를 탄 채 자신이 주문한 음식을 받은 뒤 직원과 몇 마디 대화를 나누다가 갑자기 직원 얼굴을 향해 해다 음식이 든 봉투를 집어 던지고 그대로 가버렸다.

바로 뒤 차량에 있던 운전자가 블랙박스에 찍힌 당시 영상과 "제품을 맞은 직원이 울고 있었다"라는 글을 이틀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르바이트생에 대한 손님의 '갑질'이라며 분노했다.

맥도날드 매장 점주는 지난 14일 폭행 혐의로 김씨를 고발했다. 해당 아르바이트 직원은 이 사건으로 정신과 진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