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학교급식 먹은 중학생들 식중독 의심 증세
인천서 학교급식 먹은 중학생들 식중독 의심 증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학생 일부가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16일 인천시 미추홀구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3일 인천시 미추홀구 한 중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학생 1명이 설사와 구토 증상을 호소했다.

이 학교 보건 교사가 조사한 결과 다른 학생 4명도 비슷한 증세를 보여 인천시교육청과 인천시에 이 사실을 알렸고 학생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들 학생으로부터 검체를 채취하고 급식 보존식을 넘겨받아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수구보건소 관계자는 “결과가 빨리 나오는 신속 키트 검사에서는 이들 학생과 조리 종사자 6명 모두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진 않았지만 정확한 결과는 모든 조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다”며 “급식 이외에 학생들이 먹은 간식에 문제가 있는지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윤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