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학생 추락사'…가해 중학생 4명 영장심사
'인천 중학생 추락사'…가해 중학생 4명 영장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중학생을 집단 폭행해 추락 후 사망에 이르게 한 10대들의 구속 여부를 따지는 피의자심문이 16일 열렸다.

인천지법은 이날 오후 상해치사 혐의를 받는 A군(14) 등 4명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을 실시했다.

A군 등은 이날 오후 1시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이동하기 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이들에 대한 영장 발부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A군 등은 지난 13일 오후 5시 20분쯤 인천시 연수구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생 B군(14)을 집단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당일 오후 6시40분쯤 아파트 경비원에 의해 발견돼 119소방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고 A군 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국과수에 B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추락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으며 B군의 몸 곳곳에서 멍 자국도 발견됐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B군이 폭행을 피하려다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것으로 보고 A군 등 4명에게 모두 상해치사 혐의를 적용해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이들은 B군이 동급생 중 한 명의 아버지 외모를 두고 험담한 것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윤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