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환자 주머니서 4만원 훔친 경찰관 벌금형
교통사고 환자 주머니서 4만원 훔친 경찰관 벌금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된 환자의 바지 안에서 현금 4만원을 몰래 훔친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8단독 심현주 판사는 절도 혐의로 기소된 인천 남동경찰서 소속 A순경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순경은 올해 4월 27일 오후 9시 28분쯤 인천시 남동구 한 병원 응급실 복도에서 환자 B씨의 바지에 있던 1만 원권 지폐 4장을 몰래 꺼내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심 판사는 “경찰관인 피고인은 교통사고로 정신이 없는 피해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한다는 이유로 바지 주머니를 뒤지다가 돈을 훔쳤다”며 “시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해야 할 경찰관이 공무집행을 이유로 절도 범행을 한 것으로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훔친 금액이 크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윤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