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종혁 등 北대표단 방남 마치고 출국…질문에는 묵묵부답
리종혁 등 北대표단 방남 마치고 출국…질문에는 묵묵부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부지사 "자주 오시라" 하자 "예"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참석차 방남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부위원장이 3박4일 일정을 마치고 17일 출국했다.

리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포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에 앞서 방남 소감 등에 관한 취재진 질문에 웃음만 띨 뿐 답변하지 않은 채 출국장으로 이동했다.

그는 배웅 나온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고생하셨고 앞으로 자주 오시라"고 하자 "예"라고만 답하고 걸음을 옮겼다.

지난 14일 북 대표단 일원으로 방남한 리 부위원장은 판교테크노밸리, 경기도농업기술원 등을 방문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원내대표를 만나 남북 교류방안을 협의했다.

그는 전날 경기 고양시에서 열린 국제대회에서 일제의 강제동원을 강력히 비판하며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남북 평화 대화 움직임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