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표단 경기도 방문 성료…이재명 지사 방북 가시화
北대표단 경기도 방문 성료…이재명 지사 방북 가시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류관 유치 등 경기도-북측 교류협력사업 탄력 전망
자율주행차 시승한 리종혁 부위원장
자율주행차 시승한 리종혁 부위원장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경기도를 방문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 5명이 3박 4일의 일정을 마치고 17일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북한 대표단은 14일 밤 입국해 고양 엠블호텔에 여장을 푼 뒤 15일 판교테크노밸리와 경기도농업기술원을 참관하고 16일에는 엠블호텔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것으로 사흘간의 일정을 소화했다.

이번 방문은 남측 지자체와 북측 간 상호교류협력의 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이재명 지사는 15일 판교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서 진행된 첫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께서 큰길을 만들었는데 그 길을 단단히 다져서 사람이 다닐 수 있도록 하는 건 우리의 몫"이라며 "중앙정부에서는 큰 방향을 잡지만 잔뿌리를 내리게 하는 것은 지방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 부위원장은 "지극히 옳은 말씀이다.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걸 체감하게 된다"고 화답했다.

자율주행차 시승한 리종혁 부위원장
자율주행차 시승한 리종혁 부위원장

 

이에 따라 도와 북측이 그동안 추진해 온 옥류관 경기도 유치, 농림복합형 농장(스마트팜) 시범 공동 운영, 문화·스포츠 교류 활성화, 축산·양묘 등 공동사업, 임진강 유역 남북 공동관리, 남북 전통음식 교류대전 개최 등 교류협력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판교테크노밸리 방문은 2007년 기아자동차공장 이후 11년 만에 북측 인사들이 남측 산업시설을 찾은 것인데 북한 대표단은 공동 신도시 건설, 남북 공동산업단지 조성 등에 대한 구상을 내놓았다.

이와 관련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동두천, 파주, 김포 등 접경지역에 경기도와 북측이 협력해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판교테크노밸리 같은 것들을 그 안에 녹이면 좋을 것 같다"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북한 대표단이 이 지사에게 초청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 지사의 방북도 가시화되고 있다.

15일 대면식에서 북한 대표단의 송명철 아태위 부실장은 '옥류관 냉면을 아직 먹어보지 못했다'는 이 지사의 말에 "(리종혁) 선생님께서 기회를 한번 만들어달라"고 제안했고, 리 부위원장은 "옥류관 분점이 경기도에 개관하기 전에 한번 (북측에) 왔다 갔으면 좋겠다"며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

이 지사의 방북이 이뤄질 경우 남측 지자체와 북측 간 본격적인 교류협력시대의 서막을 여는 상징적 사건이 될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이 지사는 "준비가 되어 있다. 이왕이면 좀 더 구체적으로 할 일을 준비해서 가는 것이 좋겠다"라며 교류협력사업의 적극 추진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