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에 2020년까지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건립
연천에 2020년까지 '경기북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건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2020년까지 연천군 전곡읍 양원리 7천500㎡에 야생동물 구조·치료시설인 '경기북부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를 건립한다고 18일 밝혔다.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는 위험에 처해 있거나 부상 등으로 조난된 야생동물을 구조한 뒤 치료해주고 야생으로 돌려보내는 역할을 하는 시설이다.

센터는 21억원을 들여 2층 규모로 건립된다.

센터는 X-RAY와 혈액분석기 등 각종 장비를 보유한 진료실과 수술실, 입원실, 임상병리실, 먹이 준비실, 표본전시실, 교육·홍보관 등의 시설을 갖춘다.

센터에는 센터장을 포함해 수의사와 재활사 등 10명 안팎의 인력이 근무한다.

센터는 야생동물의 구조와 치료, 재활·자연복귀는 물론, 야생동물의 질병·생리·생태·서식에 대한 연구, 관련 분야 전문인력 양성 등의 역할을 한다.

경기도는 주민설명회 등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 하반기 공사를 시작해 2020년 8월 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평택에 같은 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나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기북부에도 시설을 만들게 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북부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는 다양한 생태자원보전, 생명존중과 생물 다양성 교육기관의 역할을 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사람과 동물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