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봉선 "장동민 때문에 마음의 병 생겨" 눈물
신봉선 "장동민 때문에 마음의 병 생겨"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에브리원 '할 말 있어 오늘' 방송 캡처. MBC
MBC 에브리원 '할 말 있어 오늘' 방송 캡처. MBC

'할 말 있어 오늘' 신봉선이 장동민 사과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할 말 있어 오늘'에서는 장동민과 신봉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백 릴레이의 첫 주자로 장동민은 신봉선을 버스로 초대했다. 두 사람을 서로를 보자마자 티격태격했다. 장동민은 "네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동민은 "일단 너한테 제일 미안한 거는 방송에서 재미를 위해 못난이 캐릭터를 만든 거다. 맨날 놀리고 했던 것들이"라고 했다.

신봉선은 "이해를 할 수 없더라. 나를 진짜 싫어하는구나 싶었다. 선배는 나랑 친하고 내 성격을 아니까 그럴 수 있지만, 처음 보는 사람도 나를 무시해고, 나에 대해서 막해도 되고 이런 게 너무 당연하게 된 거다.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았다. 마음에 병이 들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동민은 "계속 미안했다. 너의 마음을 많이 못 헤아려줘서. 지금 이 자리에서 미안하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고 사과하자 신봉선은 눈물을 흘렸다. 신봉선은 "이해를 하게 됐다. 사실 선배가 이렇게 해서 그런 행동을 했구나, 이해를 하게 된 거다. 나를 배려해서 장동민만의 언어로 나를 대하고 있었구나"라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