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X정석용, 역대급 '짠내 케미' 폭발…이병헌과 동갑
'미우새' 임원희X정석용, 역대급 '짠내 케미' 폭발…이병헌과 동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임원희가 절친 배우 정석용과 역대급 짠내 케미를 보여준다.

18일 방송될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임원희 정석용의 짠내가 절정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 날 임원희는 전라북도 '임실'산골짜기에 사는 외삼촌댁을 찾았다. 특히 '동병짠련(?)' 케미가 돋보이는 절친 정석용과 함께 떠나 더욱 관심을 모았다.  정석용은 "여자랑 오면 더 좋았을 텐데"라고 돌직구로 말해 웃음을 유발시켰다.

이들은 임실 외삼촌댁에 도착해 본격적으로 밭농사 돕기에 나서며 2018년 판 '전원일기'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이 과정에서 최근 정석용에게 벌어진 ‘핑크빛 썸 스토리’의 비하인드가 깜짝 공개돼 母벤져스의 기대감을 한껏 모았다.

정석용은 영화 '그 해 여름'에 함께 출연한 동갑 이병헌이 풋풋한 대학생 역할을 맡을 때, 자신은 노안 때문에 '동네 이장' 역을 해야 했던 웃픈(?) 사연도 밝혔다. 심지어 이 역을 두고 30살 이상 차이 나는 대선배님과 치열한 캐스팅 경합을 벌였다고 고백해 안타까움과 박장대소를 동시에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49세 동갑내기 돌싱남 임원희와 노총각 정석용의 웃픈 짠내 케미는 오늘(18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