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평균연봉 3천475만원… ‘억대 연봉’ 44만명
근로자 평균연봉 3천475만원… ‘억대 연봉’ 44만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천746만원 이상 받아야 ‘상위 10%’

국내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3천500만 원 수준이며, 6천700만 원 이상이면 상위 10%에 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근로자 1천519만 명의 지난해 연봉을 분석한 결과 평균은 3천475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3천400만 원)보다 75만 원(2.2%) 늘어난 것이다.

상위 10%의 최저 연봉은 6천746만 원, 상위 20%는 4천901만 원, 상위 30%는 3천900만 원, 상위 40%는 3천236만 원, 상위 50%는 2천720만 원이었다.

연봉 1억 원 이상 근로자는 모두 44만 명(전체의 2.9%)이었고, 8천만∼1억 원 미만은 51만 명(3.4%), 6천만∼8천만 원 미만은 108만 명(7.1%), 4천만∼6천만 원 미만은 234만 명(15.4%)으로 나타났다. 611만 명(40.2%), 472만 명(31.0%)의 근로자는 각각 ‘2천만∼4천만 원 미만’과 ‘2천만 원 미만’ 구간에 속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정규직 평균연봉이 6천460만 원인 데 비해 중소기업 정규직은 이보다 3천만 원 가까이 적은 3천595만 원에 그쳤다. 그러나 중소기업 정규직 연봉이 2.9% 상승한 반면 대기업 정규직 연봉은 0.9% 줄면서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완화됐다.

구예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