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 3월 15일까지 재난대비 태세 돌입
경기도, 내년 3월 15일까지 재난대비 태세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내년 3월 15일까지를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재난대비 태세에 돌입했다고 1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는 ▲준비단계 ▲사전대비단계 ▲비상Ⅰ단계(대설주의보) ▲비상Ⅱ단계(대설경보) ▲비상Ⅲ단계(대규모 피해 발생) 등 기상상황별 5단계를 구분, 비상근무 인원을 1명에서 최대 32명까지 배치할 방침이다.

강설 예보 발령 시에는 상황관리 총괄, 시설응급복구, 교통대책, 의료·방역 등 13개 협업 기능별 실무반이 구성돼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가게 된다. 또 도는 제설 취약구간을 등급화해 등급에 따라 제설 장비ㆍ자재ㆍ인력을 지원하는 맞춤형 제설대책을 수립하고, 노후주택(52개소), 공업화박판강구조(PEB, 232개소. 강재 뼈대와 샌드위치 패널)로 이뤄진 공장, 강당 등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 산간마을(12개소) 고립예상지역에 공무원과 민간으로 구성된 관리책임자를 복수 지정, 예찰활동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겨울철 한파에 대비하기 위해 13개과 15명으로 구성된 한파 대응 합동 T/F팀을 구성해 각종 수도시설물의 사전점검과 보온조치, 단수ㆍ동파 피해 최소화에 신속히 대응할 예정이다. 노약자,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응급 잠자리 지원과 방문건강관리 사업도 추진한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