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종혁 등 北 대표단 경기도 방문 성료] 李 지사, 방북 가시화… 남북협력 가속도 기대
[리종혁 등 北 대표단 경기도 방문 성료] 李 지사, 방북 가시화… 남북협력 가속도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적극적인 초청 의사… 스마트팜 운영 등 논의 전망
일산 호수공원 일대 시찰… ‘옥류관’ 고양 유치 관측도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진상 규명, 아태 평화·번영 한 뜻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ㆍ번영을 위한 국제대회’가 열린 지난 16일 오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ㆍ번영을 위한 국제대회’가 열린 지난 16일 오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의 역사적인 경기도 방문이 이뤄진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방북이 가시권에 접어들었다. 이 지사의 방북이 이뤄지면 옥류관 분점 유치 등 도가 추진 중인 각종 남북협력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18일 도에 따르면 이화영 도 평화부지사는 지난 16일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를 마친 후 백 브리핑을 통해 “이 지사 방북 초청과 관련해서 리 부위원장이 육로 대신 다른 경로로 일찍 오는 것을 권할 정도로 적극적인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북한에 대한 제재가 있는 만큼 제재를 피할 수 있는 농업, 산림, 보건의료, 체육·관광 분야에 대한 협력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북한 측에서 적극적인 초청 의사를 밝힌 만큼 가까운 시일 내 이 지사의 방북이 현실화될 것으로 보여진다. 이 지사의 방북이 이뤄지면 이번 북측 대표단의 방문을 통해 나온 내용의 연장 선상에서 도가 준비 중인 남북협력사업들이 논의될 전망이다.

현재 도는 옥류관 분점 유치를 비롯해 농림복합형 농장(스마트팜) 시범 공동 운영, 문화ㆍ스포츠 교류 활성화, 축산ㆍ양묘 등 공동사업, 임진강 유역 남북 공동관리 등을 남북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이날 열린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는 이 지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리종혁 부위원장 등이 환영사 및 답사 통해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진상 규명 및 아시아태평양의 평화ㆍ번영을 위한 뜻을 함께했다.

이 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아시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경기도가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으며, 이해찬 대표는 “한반도와 아시아의 평화번영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는 모든 아시아 국가와 협력과 교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리종혁 부위원장은 일제 강제 동원, 징용 등을 거론하며 강경 발언을 쏟아내 시선을 끌었다. 리 부위원장은 “강제노역과 성노예 등 일본은 각종 전쟁 범죄에 대해 70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사죄와 보상은 커녕 인정조차 하지 않는다”며 “자기 범죄를 축소 은폐하고 부정하며 오히려 찬양으로 돌아서 재침략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같은 날 오전에는 리종혁 부위원장과 이화영 부지사, 이재준 고양시장 등이 일산 호수공원 일대 옥류관 분점 부지를 비공개로 시찰, 옥류관 분점의 고양 유치에 힘을 실어주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들은 함께 버스를 타고 일산 호수공원 일대를 둘러봤으며, 그 과정에서 이재준 시장이 부지에 관한 설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옥류관이 고양에 유치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만 도 관계자는 옥류관 분점의 고양 유치 여부에 대해 “단순히 버스를 타고 체류하는 호텔 주변을 둘러본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여승구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