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질경이
[詩가 있는 아침] 질경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고 앞 후미진 곳, 온몸을 펼쳐놓고
부끄럼 하나 없이 드러누운 질긴 생명
서슬이
퍼레지도록
갈고 있다. 더부살이

찢기어 서러웠다. 따가운 독설에는
마른 흙 날리는 곳 숨 쉴 곳 없다 해도
꿋꿋이 살아나간다
해를 꼭
품어 안고.

김경은
시인. 시낭송 전문가. 경기시조문학 작품상, 자랑스런 수원 문학인상, 한 국작가회 낭송문학 본상수상. 동남보건대학교 평생교육원 시낭송 지도교수.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 회원. 경기시조시인협회 부회장. 시집 <선물>, 시조시집 <겨울꽃 흐르는 강>, 낭송시디 1집<당신이 있어 참 좋습니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