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트위터 계정 아내 아니다. 침을 뱉으려면 나한테 뱉어라”
이재명 “트위터 계정 아내 아니다. 침을 뱉으려면 나한테 뱉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신관서 기자회견, “진실보다 권력 선택했다”…경찰 수사에 의문점 제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경기도청에서 트위터 계정 소유주 사건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경찰은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고 결론짓고 김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조태형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경기도청에서 트위터 계정 소유주 사건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경찰은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고 결론짓고 김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조태형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자신의 아내 김혜경씨라는 경찰 수사결과와 관련, “그 계정 주인은 제 아내가 아니다”라며 재차 부인했다. 또 “(경찰은) 진실보다 권력을 선택했다”라며 경찰 수사에 의문점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19일 오전 9시께 도청 신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경찰은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비슷한 몇 가지를 끌어모아 (계정 주인을) 제 아내로 단정했다”며 “수사 내용을 보면 네티즌 수사대보다 오히려 판단력이 떨어지지 않느냐는 생각도 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께서 보신 것처럼 어떤 사람이 카카오스토리 계정과 트위터 계정을 가지고 있으면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고 그 트위터 사진을 캡쳐해서 카카오스토리에 올리지 않는다”며 “바로 올리면 더 쉬운데 왜 굳이 트위터의 글을 사진을 캡처하겠는가. 경찰이 스모킹건이라고 말하지만 (사실은) 그 계정이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찰이) 차고 넘치는 증거 중에서 그게 이재명의 아내라고 하는 데에 목표를 정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진실보다 권력을 선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리 친절하게 기소 예정이라는 것을 이틀 전에 영화 예고편처럼 제시했다”며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고 침을 뱉어도 이재명한테 뱉으라. 죄 없고 무고한 제 아내와 가족을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휴대전화를 제출해서 결백을 입증하지 않겠느냐’라는 질문에 “지난 4월에 벌어진 사건인데 지금까지 휴대전화 제출을 요청한 적도 없고 최근 기소 송치를 결정한 다음에 변호사를 통해 (휴대전화) 제출 의사를 물었다”며 “(해당 전화기로) 워낙 이상한 전화가 많이 와서 정지를 시켰고, 새로 전화를 2~3주 후에 만들었다. 왜 7개월 동안 요청을 안 했는지 이상하다”면서 질문에 대해 즉답은 하지 않았다. 또 자신의 트위터 투표(자신과 경찰의 주장 중 누구한테 지지하는지에 대한 내용, 결과는 85% 이상 경찰 우세)에 대해 “제가 투표로 결론을 내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트위터 본사에 부인 명의로 관련 사실을 밝힐지 여부, 분당경찰서 고발 의사 등에 대해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끝으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사퇴에 대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는 게 당연하다. 그런데 무고한 사람에게 죄를 지으면 어떻게 하겠냐는 것은 프레임이고 가혹한 정치적 공격”이라면서 “지금보다도 더 도정에 더 집중해 도정 성과로 저열한 정치공세에 답을 하겠다”고 말을 마쳤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씨를 이날 오전 수원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