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한고은, 고두심과 14년 만에 재회 '눈물'
'동상이몽2' 한고은, 고두심과 14년 만에 재회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녹화 방송 캡처. SBS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녹화 방송 캡처. SBS

배우 한고은과 고두심이 14년 만에 재회한다.

19일 방송될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한고은과 고두심이 14년 만에 재회한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고은은 14년 전 드라마를 통해 모녀의 인연을 맺은 고두심과의 만남을 위해 긴장 반 설렘 반으로 고두심이 있는 장소를 찾았다. 고두심을 처음 만나는 신영수 역시 "나 공손해 보여?", "떨려"라고 연발하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14년 만에 재회한 한고은과 고두심은 만나자마자 서로를 껴안으며 눈물을 쏟았다.

고두심은 한고은 신영수 부부를 데리고 자신의 단골집으로 향했다. 고두심은 14년 만에 만난 딸 같은 후배 한고은과 사위 신영수에게 대접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으로 제주 토속 음식을 한 상 가득 주문했다. 이에 한고은은 "엄마한테 처음 인사 시키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고두심은 "닭이라도 잡을 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랜만에 엄마 같은 존재인 고두심을 만난 한고은은 그동안 하지 못 했던 속 이야기들을 털어 놓으며 시간을 보냈다. 제주 한 상 차림을 즐기며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갑자기 고두심은 신영수를 보며 "절대 여배우의 남편이 되는 건 아니었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고두심이 14년 만에 만나는 한고은을 위해 집에서 손수 선물을 준비해 와 한고은 뿐 아니라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들까지 감동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모두를 감동케 한 고두심의 선물은 무엇일지 그 정체와 14년 만에 재회한 한고은과 고두심의 만남 현장은 오늘(19일) 오후 11시 10분에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