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자전' 감자하녀 정다혜, 가족이엔티와 전속계약 체결
'방자전' 감자하녀 정다혜, 가족이엔티와 전속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다혜. 가족이엔티
배우 정다혜. 가족이엔티

배우 정다혜가 ㈜가족이엔티(대표 양병용)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정다혜는 스크린 데뷔작인 2010 흥행작 '방자전'에서 감자하녀로 이름을 알렸다. 당시 그녀는 화장기 없는 민낯으로 김주혁 오달수 등과 함께 광주리 속의 감자를 까면서 내숭을 떠는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KBS '스파이명월' '스마트액션', SBS '신기생뎐', MBC '천 번의 입맞춤' '오자룡이 간다' '투윅스' '소원을 말해봐', tvN '인현왕후의 남자', OCN '뱀파이어 검사', MBN '사랑도 돈이 되나요' MBC Queen '네일샵 파리스' 등 다양한 작품에 참여했다.

결혼과 출산, 육아로 오랜 공백기간동안 연예계 활동이 뜸했던 그녀가 가족이엔티를 만나 다시 연기활동을 시작하게 되었고, 앞으로 왕성한 연기활동을 할 수 있도록 준비중에 있다.

정다혜는 "처음부터 새롭게 다시 시작한다고 생각하니 너무 설레고, 오랜 공백이었지만 다시 연기자의 꿈을 꿀 수 있다는 것이 너무 행복합니다. 주어진 배역과 다양하고 폭넓은 역할로 최선을 다하고 즐기면서 일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배우로서 고민과 걱정이 많았는데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신 가족이엔티의 모든 가족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자주 인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가족이엔티 양병용 대표 역시 "배우 정다혜와 함께 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정다혜는 익히 감자소녀로 많이 알려져 떠오르는 유망주였지만 이후 공백기가 좀 길었다. 그런 그녀에게 좋은 회사, 좋은 가족이 되어 힘이 되어주고 싶다. 다양한 작품으로 감자소녀 정다혜가 아닌 배우 정다혜로 더 많은 대중들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많은 준비와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 그리고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가족이엔티는 손병호, 재희, 최대성, 육진수, 방주환 그리고 최근 합류한 이세희에 이어 연기프로젝트(이하, 재희스쿨)을 통해 준비된 신인을 발굴 및 양성하고 있는 매니지먼트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