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여친인증’ 몰카… 경찰 수사 착수
일베 ‘여친인증’ 몰카… 경찰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체 사진·신상정보 잇단 유포
처벌 요구 국민청원까지 등장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가 이번엔 ‘여자친구 알몸 인증 글’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몰래 촬영한 여성의 나체 사진과 그에 대한 신상 정보가 적나라하게 유포되자 결국 경찰 수사 및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찰은 ‘일베 여친, 전 여친 몰카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 처벌하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글은 각종 여성 커뮤니티 및 SNS에 공유돼 이날 오후 7시 기준 6만1천여 명이 동의했다.

청원글에 따르면 일베 사이트 내에는 지난 18일부터 ‘여친/전 여친 인증’ 등 글과 함께 여성의 나체 또는 성관계 사진, 속옷 사진 등이 게재됐다. 또 이 글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도 급속하게 퍼져 2차 피해까지 발생했다.

청원글 작성자는 “여자들도 참을 만큼 참았다. 몰래 사진 찍어 올리는 행위를 강하게 처벌할 때가 됐다”며 “피해자가 신고ㆍ고소해도 솜방망이 처벌에 집행유예 받고 벌금으로 끝나면, 평생 어디서 떠돌지 모르는 알몸 사진에 불안해하며 살아가는 여성들은 어떡하느냐”고 말했다.

실제 이날 일베에는 ‘여친 인증’ 글이 쇄도했다. 오후 2시께부터는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했으니 이제 자신 있는 사람만 글을 올리자”면서도 모자이크 없는 여성의 신체 사진 등이 게시됐다가 3초 후에 지워지는 등 행위가 반복해 일어났다. 사진에 등장한 피해 여성들은 국적, 나이, 직업 등이 공개되기도 했다.

여성들은 댓글을 통해 “최근 ‘이수역 사건’ 등으로 시끄러운 상황에서 일베가 또 문제를 일으켰다”며 “경찰은 (이 같은 일을 저지른) 일베 회원을 붙잡아 포토라인에 세워 즉각 수사해라”고 반발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경찰은 서울청에 즉시 내사 착수를 지시, 엄정 수사할 방침”이라며 “해당 사이트가 관련 사진 게재를 방치했다는 증거가 있다면 사이트 자체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