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경궁 김씨=김혜경'…정치권, SNS 장외설전 '치열'
'혜경궁 김씨=김혜경'…정치권, SNS 장외설전 '치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19일 문재인 대통령 등을 비방한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부인 김혜경 씨라고 결론짓고 검찰에 넘긴 것과 관련, 여야 정치권과 SNS 상에서 ‘장외 설전’이 치열하게 펼쳐졌다. 반면 청와대는 “당에서 판단하고 논의할 문제”라며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이 지사가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은 ‘사법부 판단을 보고 결정할 일”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이 지사의 사퇴와 민주당의 사과까지 요구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인천 부평을)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가 당에 부담을 준다’는 지적에 “공당으로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기 위해 사태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역시 “검찰 기소부터 사법부 판단까지 법적 처리의 과정에서 필요할 때 당의 조치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걸 의원(안양 만안)은 트위터를 통해 “당이 조사단을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합당한 조치를 요구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경찰 조사가 맞다면 민주당은 부도덕한 인물을 공천한 것에 일차적인 책임이 있고, 출당 논란을 잠재운 이해찬 당대표에게도 명백히 책임이 있다”고 공세를 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민주당은 이 지사를 비호하며 스스로를 B급 정치의 모태이자 온실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관여할 성격이 아니다”라면서 거리감을 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경찰 수사 결과에 대한 기자들의 입장 요구에 “당에서 관련 내용을 판단하고 논의할 문제이지, 청와대가 관여할 성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직접 관련된 문제라면 통상적인 얘기를 할 수 있겠지만 이 건은 우리가 수사 결과를 지켜볼 필요도 없는 것”이라며고 덧붙였다.

한편 이 문제와 관련, SNS에서는 지난 주말부터 누리꾼들의 설전이 이어졌다.

특히 경찰과 김씨의 변호인 중 누구의 주장에 공감하는지를 자진해서 물어본 이 지사의 SNS 공감 투표에는 단 하루 만에 3만 8천여 명이 참여할 정도로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

투표에 참여한 누리꾼 중 80% 이상이 경찰의 주장에 공감한다고 밝힌 것으로 파악돼 이 지사를 머쓱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일부 지지자들은 경찰의 수사결과를 ‘이재명 죽이기’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강해인·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