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포천∼화도 구간 내달 첫 삽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포천∼화도 구간 내달 첫 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과 남양주를 잇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포천∼화도 구간이 내달 첫 삽을 뜬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 19일 총사업비 7천702억 원을 들여 도로 28.71㎞를 건설하는 포천∼화도 고속도로 실시계획을 승인했다. 사업비는 5천263억 원, 보상비는 2천439억 원이다.

이에 따라 포천~ 화도간 고속도로는 내달 착공해 오는 2023년 개통될 예정이다. 통행료는 최고 1천890원(1종)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포천∼화도 고속도로는 현재 건설 중인 파주∼포천(2023년 개통예정) 노선과 화도∼양평(2020년 개통예정) 노선과 연계해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의 동북부 구간을 완성한다.

국토부는 이로 인해 서울외곽순환도로 교통량을 분산해 수도권 내부 교통 혼잡이 완화되고 수도권 동북부지역의 고속도로 접근성이 향상돼 교통 불편 해소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천∼화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현재 포천시에서 남양주시까지 이동 거리가 약 21㎞, 통행 시간은 약 17분 정도 단축된다.

이 구간에는 수도권 동북부 구간 고속도로와 연결되는 2개의 분기점이 설치되고 포천시 내촌면을 직접 연결하는 내촌나들목 등 5개의 나들목(IC)이 설치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포천~화도 고속도로를 통해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의 동북부 구간을 완성해 서울외곽순환도로의 교통량을 분산할 수 있다”며 “이 경우 수도권 내부 교통 혼잡을 완화하고 수도권 동북부지역의 고속도로 접근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포스코건설 등 12개사로 구성된 수도권 외곽순환고속도로가 시행하는 민간 투자사업으로 지난 5월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