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보건소, 수술받은 환자 2명 사망 ‘대리수술 의혹’ 병원 업무정지 사전 통지
파주시 보건소, 수술받은 환자 2명 사망 ‘대리수술 의혹’ 병원 업무정지 사전 통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병원 압수수색

파주시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환자 2명이 잇따라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대리수술 의혹 등에 대해 수사 중인 가운데 파주시 보건소가 해당 병원에 업무정지 사전 통지서를 보냈다.

20일 파주시 보건소등에 따르면 지난 16∼19일 해당 병원에 대한 점검을 통해 올해 4월 면허가 취소된 의사가 ‘수술을 도왔다’는 병원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 확인서를 받았다. 이에 보건소는 해당 병원의 의료법 위반 혐의를 확인하고 전날 업무정지 처분을 위한 사전 통지서를 보냈다.

보건소측은 “해당 병원이 오는 29일까지 파주시에 이의 제기를 하지 않으면 오는 30일부터 3개월간 업무(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진다”고 말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파주경찰서도 이날 오후 해당 병원을 압수수색해 의료기록부와 컴퓨터 등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월 파주 A정형외과에서 70대 B씨가 척추 수술을 받다가 숨지자 유가족은 담당 정형외과 의사 C씨와 의사 D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고소했다. 파주경찰서는 지난 9월 검사지휘로 해당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 중이다.

경찰은 9∼10월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당시 해당 정형외과 원장이자 기록상 수술 집도의인 C씨는 1차 조사에서 “내가 수술하지 않았고 다른 의사가 수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다른 병원에서 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최근 의료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영업사원 대리수술 가능성에 집중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B씨가 숨지기 이틀 전 이 병원에서는 어깨 관절 수술을 받던 E씨가 숨지기도 했다. E씨는 수술 도중 상태가 위중해져 고양시에 있는 대형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E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국과수에 의뢰했지만, 사인 불명으로 범죄 혐의점이 없다는 결과가 나와 해당 변사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 일정 맞추는 게 쉽지 않아 내년 1월까지 수사 연장을 신청했고, 대리수술 의혹에 대해서도 여러 관계자 진술을 받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