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硏 “평택항 중심 물류 클러스터 구축해야”
경기硏 “평택항 중심 물류 클러스터 구축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100대 항만’ 목표 발전전략 제안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의 대표 항만인 평택항을 위한 발전 방향으로 물류 클러스터 구축, 스마트 항만도시 조성 등이 제기됐다. 평택항의 독자적인 동력을 확보, ‘세계 100대 항만’ 진입을 목표로 나아가자는 주장이다.

경기연구원은 20일 ‘평택항 물류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서를 보면 지난해 평택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64만 TEU(20피트 컨테이너 1대를 뜻하는 단위)로 부산항 2천49만 TEU, 인천항 305만 TEU, 여수ㆍ광양항 223만 TEU에 이어 전국 4위 수준으로 조사됐다. 세계적으로는 150위권 수준으로, 세계 100대 항만에 진입하려면 약 2.3배인 150만 TEU 이상의 처리가 필요할 것으로 예측됐다.

평택항의 카페리선(연락선) 화물 수송실적은 22만 TEU로 2013년부터 연평균 15.6%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그러나 평택항의 카페리선 항로는 인천항의 절반 수준인 5개이며, 5개 노선 중 월요일 운항이 4개로 몰려 있어 주간 항차(항해 차례)의 조절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부산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등은 항만공사법에 근거해 설립된 데 반해 경기평택항만공사는 법인설립 조례에 근거해 설립, 평택항은 국내의 여타 국가관리 무역항과 달리 지방정부 차원의 추진체계를 갖고 있다. 이와 같은 구조에서 평택항의 운영ㆍ관리에 여러 기관이 참여하고 있어 평택항 발전 동력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번 연구를 맡은 조응래 선임연구위원은 “평택항의 물동량을 늘리고 항만을 활성화하려면 경기도 및 평택시의 지리적ㆍ산업적 특성을 고려해 평택항과 지역이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마련해야 한다”며 “평택항을 중심으로 물류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평택시를 스마트 항만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비전하에 평택항을 세계 100대 항만에 진입시키기 위한 발전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100대 항만 중 아시아 지역의 물동량이 3억 6천800만 TEU로 66.3%를 차지하는 만큼 평택항은 단거리 구간인 아시아 항만을 중심으로 항로와 항차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 위원은 구체적인 발전전략으로 ▲지역산업 및 배후도시와 연계한 항만과 산업, 주거의 복합적 개발 ▲물류산업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도록 물류거점으로서의 기능 강화 ▲첨단 기술을 도입한 친환경 스마트 항만시설 개선 등을 제안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