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는 역시구나"…크러쉬·용준형, 김조한 신곡 참여 소감
"역시는 역시구나"…크러쉬·용준형, 김조한 신곡 참여 소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크러쉬와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김조한과의 뿌듯했던 협업 소감을 공개했다. 멜론 매거진 크러쉬, 용준형 인터뷰 영상 캡처
가수 크러쉬와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김조한과의 뿌듯했던 협업 소감을 공개했다. 멜론 매거진 크러쉬, 용준형 인터뷰 영상 캡처

가수 크러쉬와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김조한과의 뿌듯했던 협업 소감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국내 대표 온라인 음원 사이트 멜론 매거진을 통해 김조한의 새 싱글 '스틸 인 러브(Still in Love)' 작곡과 작사에 각각 참여한 크러쉬, 용준형의 미니 인터뷰 영상이 업로드됐다.

공개된 영상 속 크러쉬는 "어렸을 때부터 팬이었고, 언젠가는 꼭 한 번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는 소망이 있어서 바쁜 와중에도 작업에 참여하게 됐다. 정말 영광"이라며 김조한과의 협업 계기를 밝혔다.

또, 김조한과의 협업 과정에 대해 "김조한 선배님은 한국의 R&B 1세대이시다 보니까 존경하는 마음이 제일 컸었고, 작업이 굉장히 수월하게 진행된 점이 다른 아티스트들과 달랐다"며 "심플하고 재지한 R&B 비트 위에서 김조한 선배님이 마음껏 이 선율을 잘 요리할 수 있도록 작업할 때 가장 중점을 뒀다"고 털어놨다.

이어 "보컬까지 완성된 곡을 들었을 때 '역시는 역시구나'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로 김조한 선배님께서 정말 멋있게 잘 해주셔서 아주 뿌듯했다. 크러쉬가 참여한 김조한 선배님의 신곡 많이 들어주시고, 크러쉬도 많이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용준형 역시 "저한테는 굉장히 뜻깊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김조한 선배님과 작업을 할 수 있는 일이 흔치 않기 때문에, 그리고 곡을 들어봤을 때 정말 좋은 느낌을 받아서 작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작사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이번 신곡 가사에 대해서는 "곡 자체에 가사가 들어갈 수 있는 음절이 많지가 않아서 작사가 쉽지는 않았다. 최대한 적은 말들로 표현하고자 하는 것들을 표현하기 위해 굉장히 많은 생각을 했고, 지금 이 노래를 부르는 사람 혹은 처한 상황들이 듣는 분들의 머릿 속에 그려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용준형은 "김조한 선배님께서 두말하면 입 아플 정도로 곡을 잘 완성시켜 주셨고, 크러쉬 씨도 굉장히 멋진 트랙을 만들어주셨기 때문에 굉장히 뿌듯한 작업이었다"며 "함께 작업하게 되어서 영광으로 생각하고 좋은 시간이었다. 저도 좋은 곡들 많이 들려드릴 예정이니까 자주 인사드리겠다"고 끝인사를 건넸다.

지난 10월 발표한 '스윗 러브(Sweet Love)'가 현재 사랑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곡이었다면, 크러쉬, 용준형과의 협업이 빛난 신곡 '스틸 인 러브(Still in Love)'는 이별하고 아파하는 이들에게 잔잔한 위로가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별 후 느끼는 그리움과 후회, 행복했던 기억을 추억하는 R&B 장르의 곡으로 들으면 들을수록 깊은 여운을 남기며 리스너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김조한은 오는 12월 15일과 16일 양일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2018 연말 단독 콘서트 '타임라인(TIMELINE)'을 개최하고 팬들 앞에 설 계획이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