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생 배우 신은수에 쏠린 기대
2002년생 배우 신은수에 쏠린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신은수. 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은수. JYP엔터테인먼트

신은수가 동료 배우들과 환상의 호흡을 보이며 '케미 부자'로 등극했다.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에 출연 중인 신은수(유영선 역)는 대선배 장혁(유지철 역), 손여은(최선주 역)과 함께 극을 이끌고 있다.

특히 장혁과는 실제 부녀 같은 연기를 펼쳐 뭉클한 가족애를 전하는 일등공신으로 떠올랐다.

최근에는 장혁의 매니저로 등장하는 이다윗(김용대 역)과도 의외의 케미를 발산해 소소한 재미까지 더하는 중이다.

이처럼 모든 연기자들과 어우러져 극의 중심을 탄탄하게 잡아주는 등 주연 배우로서 제 역할을 십분 해내고 있다는 평이다.

'배드파파'는 신은수의 첫 지상파 주연작이다.

그런 의미에서 더 많은 연기 경험이 쌓인 뒤 보여줄 활약에 많은 기대가 쏠릴 수밖에 없다.

2002년생, 아직 어린 나이기에 발전 가능성 또한 무한하다.

캐릭터와 혼연일체 되는 연기, 동료 배우들과의 안정적인 호흡, 화면에 잡힐 때마다 감탄을 자아내는 비주얼. 이 모든 것이 신은수를 특별하게 만드는 무기다.

배우 신은수. 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은수. JYP엔터테인먼트

신은수는 데뷔작인 영화 '가려진 시간'에서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실종됐다가 갑자기 어른의 모습으로 돌아온 소년을 연기한 강동원의 상대역으로 발탁돼 세간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신비로운 마스크는 판타지 요소 가득한 작품에 완벽하게 어울렸고, 강동원과의 진솔한 우정 역시 아름답게 그려졌다.

신은수에게 쏠렸던 호기심은 기대감으로 바뀌었고 스타 감독들의 러브콜 역시 이어졌다.

'가려진 시간'을 시작으로 이와이 슌지의 '장옥의 편지', 김지운의 '인랑'에 얼굴을 비추며 무게감 있는 행보를 펼쳤다.

올해 '배드파파'를 통해 미니시리즈를 책임질 주연 배우로서의 역량 또한 입증해, 향후 작품 활동에 대한 관심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