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연매출 90억 닭가슴살로 30억 대 빚 생겨"
허경환 "연매출 90억 닭가슴살로 30억 대 빚 생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개그맨 허경환이 연매출 90억 닭가슴살 사업으로 한때 수십 억대를 빚을 졌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박광현, 김학도, 김현철, 허경환이 출연했다.

이날 김국진은 "허경환 씨 닭가슴살 사업 연매출이 90억이라고 한다"라고 질문을 했다. 이에 하경환은 "맞다. 하지만 동료 연예인들에게 사업은 섣불리 시작하지 말라고 조언하는 편이다"고 답했다.

허경환은 "닭가슴살 사업을 해야 되겠다 싶어서 인터넷을 뒤지니까 세, 네 개 밖에 없었다. 지금 시작하면 5위는 되겠다 싶었는데, 맞아떨어져서 하루에 최고로 7천만 원까지 올랐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업이 잘되니 주변에 이상한 사람들이 꼬이기 시작했다. 한 사람은 내게 와 통조림 사업을 하자고 제안했다. 그런데 시작하려면 통조림 몇만 개를 대량생산해야 한다고 하더라. 그게 모두 재고로 쌓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른 사람은 양계장 주인이었다. 분명히 대량의 닭가슴살을 싼 가격에 제공해준다고 했는데 농장에 가니 닭이 몇 마리 없었다. 알고 보니 대량의 달걀을 부화시켜서 준다고 거짓말한 것이었다"라며 "이런 황당한 상황에서도 연예인은 참을 수밖에 없다. 통조림 사업을 제안한 사람은 내가 거절하자 '언론에 까발리겠다'고 협박했다"고 토로했다.

허경환은 또 30억 빚청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방송 최초로 말하는 건데 동업자가 사고를 쳐서 20~30억 빚까지 내가 해결했던 적도 있다"라며 "한창 라디오 DJ를 하던 시절이었다. 방송 쉬는 시간마다 채권자의 전화를 받았었다. 진짜 비참했다. 집문서를 들고 은행에 대출을 알아보러 다녔다. 이건 부모님도 모르는 사실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허경환은 "다행히 지금은 모든 빚을 청산한 상태다. 닭가슴살 사업도 이윤이 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