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혹한기 대비 시민불편 최소화에 ‘집중’
고양시, 혹한기 대비 시민불편 최소화에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22일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한 혹한기 대비 종합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봉운 제2부시장과 각 구청장 및 혹한기 업무 관련 부서장들은 이날 회의에서 혹한기 대비 대책을 보고하는 등 한파대응체계를 정비했다.

시는 올 겨울 혹한기에 대비해 상황총괄반, 시설복구반, 건강관리 지원반, 농·축산물 보호반으로 구성 된 합동 T/F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한파 대응 T/F는 상수도 동파 관리, 전기·가스·유류시설물 등 안전관리를 비롯해 한파 대비 버스쉘터 설치, 취약계층 보호·관리, 사회복지시설 안전대책, 농작물·가축 피해 예방 대책 등을 추진한다. 또 신속·체계적인 한파 대응을 위해 혹한기 대비 국민행동요령을 적극 홍보하고 기상상황 모니터링, 비상연락망유지 등 관련 기관 간 협업체계 구축 및 한파 특보 발효 시 한파 종합지원상황실 24시간 운영 등 시민 불편 최소화에 총력을 다 한다는 방침이다.

이봉운 제2부시장은 “올 여름과 작년 겨울 처럼 어떠한 이상기후가 발생할지 알 수 없다”며 “시민의 안전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관계부서 및 구성원 분들의 관심과 노력, 헌신”이라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오늘 회의를 통해 나온 다양한 의견들은 논의 후 구체적인 대책 수립에 반영할 예정”이라며 “105만 고양시민의 행복과 안전한 삶을 위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