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여중생 투신유족 '성폭력 의혹' 가해학생 고소
인천 여중생 투신유족 '성폭력 의혹' 가해학생 고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7월 인천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이 스스로 뛰어내려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유족이 학교 성폭력 피해를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9일 오후 8시께 인천 한 아파트 3층에서 중학생 A양(15)이 스스로 뛰어내려 숨졌다.

A양 부모는 이후 또래 남자 중·고등학생 3명이 저지른 성폭력과 명예훼손으로 인해 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이들을 검찰에 고소했고 경찰로 사건이 이첩됐다.

고소장 등에 따르면 A양은 2016년 인근 고등학교 학생 B군(18)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자 평소 알고 지내던 같은 중학교 학생 C군(15)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C군은 이러한 사실을 소문내겠다고 협박해 A양을 성폭행한 뒤 이를 주변 학생들에게 모두 알렸다.

이후 다른 학교에 다니던 A양의 전 남자친구 D군(16)이 합세해 A양과의 관계나 악의적인 소문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퍼뜨렸다고 A양 부모는 주장했다.

A양 유족 측은 경찰 수사 과정에서 다른 남학생들을 추가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로 지목된 남학생들을 불러 성폭력과 명예훼손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며 “유족 측이 추가로 고소한 학생들이 있어 이들도 차례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