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순남 여사의 45억 찜갈비의 비밀
'서민갑부' 순남 여사의 45억 찜갈비의 비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갑부'에서는 이순남 여사의 원조 찜갈비의 비밀이 공개된다.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이순남 여사의 원조 찜갈비의 비밀이 공개된다.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이순남 여사의 원조 찜갈비의 비밀이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50년의 세월 동안 찜갈비 식당을 운영하며 자산 45억원을 일궈낸 찜갈비 원조 할매 이순남 여사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대구 동인동 대로변 뒤 찜갈비 골목에는 10곳이 넘는 찜갈비 식당이 자리하고 있다. 이곳에 대구 동인동 찜갈비를 최초로 탄생시킨 원조 할매 이순남 여사의 가게가 있다.

50년 전 이웃 할머니 도움으로 가게자리를 얻고 순남 씨가 팔았던 것은 찜갈비가 아닌 국수였다. 하지만 식당을 찾는 공사장 인부들의 허기를 달래주기에 국수는 부실한 메뉴였다. 고기메뉴를 원하는 인부들의 요청에 소고기를 양푼에 넣고 볶아 준비했던 메뉴가 바로 지금의 찜갈비 시초가 된 것이다.

하지만 처음 순남 씨의 고기요리는 손님들로부터 혹평을 받는다. 인부들은 순남 씨에게 자신들만의 고기조리 레시피를 알려주고 순남 씨가 이 레시피들을 모으고 나름대로 연구해 결국 지금의 찜갈비를 탄생시키게 된다.

순남 씨 찜갈비에 들어가는 재료의 핵심은 굵게 다진 마늘이다. 갈비살을 불고기처럼 얇게 포를 떠 콩가루와 인삼가루 등을 넣어 30분간 삶은 뒤 고춧가루,간장,설탕과 함께 다진 마늘을 과하다 싶을 정도로 넣어주는 것이 순남 씨표 원조 찜갈비 특징이다.

순남 씨가 50년간 식당을 운영하며 얻은 것 중 가장 큰 것은 돈도 명예도 아닌 바로 8명의 직원들과 단골손님들이라고 말한다. 이를 증명하듯 식사를 마치고 계산을 하는 짧은 순간에도 순남 씨는 손님에게 안부를 묻고 정을 나눈다.

찜갈비처럼 뜨겁고 매콤한 그녀의 파란만장한 인생스토리는 오늘(22일) 오후 9시 50분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