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구속' 김나영, SNS·유튜브 활동 올스톱
'남편 구속' 김나영, SNS·유튜브 활동 올스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혹스럽고 괴로워… 남편, 죗값 치를 것"

방송인 김나영이 남편의 구속 사실이 알려진 뒤, SNS와 유튜브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지난 23일 김나영의 남편인 S컴퍼니 대표가 허가받지 않은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차리고 200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겨 구속됐다.

김나영은 유튜브를 통해 아들 신우와의 생활을 공개, 13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지만 현재 김나영의 유튜브 채널 영상은 모두 삭제됐다. 인스타그램 역시 비공개로 전환됐다.

앞서 김나영은 남편의 구속과 관련,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남편을 만나 결혼까지 하는 동안, 남편의 직업에 대해 아는 건 자산 관리를 하고 운용하는 사람이라는 거였다. 그동안 남편에게 손 벌리지 않아도 될 만큼 내 분야에서 열심히 일해왔고, 너무나 바랐던 예쁜 아이들이 생겼기에 하루하루 정신없이 지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하는 일이 이런 나쁜 일과 연루되었을 거라고는 상상조차 못했다.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분들의 황망함과 상실감에 감히 비교될 순 없겠지만, 나 역시 어느 날 갑작스럽게 통보받은 이 상황이 너무나 당혹스럽고 괴롭기만 하다”고 털어놨다.

김나영은 “남편의 잘못들은 기사로 더 자세히 알았고, 최대한 객관적인 입장에서 사태를 파악하고자 여러 방면으로 자문을 구하며 조사와 재판이 마무리되길 기다리고 있다. 남편은 본인의 잘못에 대해 제대로 죗값을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신현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