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차은우 "얼굴 천재? 부담되기보다 창피해"
'언니네' 차은우 "얼굴 천재? 부담되기보다 창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은우(왼쪽)와 서은수(오른쪽). '언니네 라디오' 공식 인스타그램
차은우(왼쪽)와 서은수(오른쪽). '언니네 라디오' 공식 인스타그램

차은우가 '얼굴 천재'라는 별명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의 '은프라 숙프리 쇼'에는 차은우와 서은수가 출연했다.

이날 DJ 송은이와 김숙은 차은우를 향해 "얼굴 천재"라고 외쳤다. 이에 차은우는 웃으면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차은우는 이어 '얼굴 천재라는 말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부담이라기보다는 조금 창피하다"고 쑥스러워했다. 그러면서도 얼굴천재 1호라는 말에 "다 멋있으신 분들 아닌가"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차은우와 서은수는 현재 유튜브 오리지널 드라마 '탑매니지먼트'에 함께 출연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