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귀가하는 여성 집까지 따라가 폭행…신용카드와 휴대전화 빼앗아
새벽 귀가하는 여성 집까지 따라가 폭행…신용카드와 휴대전화 빼앗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에 귀가하는 여성을 몰래 따라가 폭행하고 신용카드 등을 빼앗은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강도상해 등 혐의로 A씨(54)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전 4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 한 빌라에서 B씨(50·여)가 자신의 집 출입문을 여는 순간 집 안으로 끌고 들어가 양손과 입에 테이프를 감고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신용카드와 휴대전화를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의 신용카드로 인근 현금인출기에서 70만원을 빼낸 혐의도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이날 오전 6시 11분께 B씨가 두 손이 결박된 상태에서 집 밖으로 150m를 기어 나와 쓰러져 있던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B씨는 이 과정에서 다리와 어깨를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B씨의 집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하고 탐문 수사를 벌여 이날 오후 5시 18분께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간 경화로 투병 중인데 치료비가 필요해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전철 역부터 집까지 B씨를 따라가 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